포항시 추석 앞두고 '성수품 물가관리' 나선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시 추석 앞두고 '성수품 물가관리' 나선다

포항시는 지난 6일부터 21일까지를 추석명절 물가안정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추석 명절 성수품 물가관리에 힘을 쏟는다.

지난 여름 기록적인 폭염과 폭우로 올해 추석은 농산물 수급 불안에 따른 가격인상과 수요증가가 우려됨에 따라 불공정 거래행위를 단속한다.

특히 12일과 19일 두 차례에 걸쳐 가격조사와 부당요금인상, 원산지 표시위반, 계량위반, 가격표시제 미 이행, 섞어 팔기 행위 등을 집중 확인한다.

또 추석 성수품 가격조사 결과를 시청 홈페이지에 공개해 시민들의 합리적인 소비활동을 유도하고 추석 성수품에 대한 수급상황 및 가격동향을 지속적으로 지도·점검한다.

제수용품은 농수축협 등 관련단체와 비축물량 출하 유도 및 직거래장터 확대 등을 추진해 원활한 수급을 도모할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물가모니터 간담회와 소비자단체 등과 합동 물가조사, 포항시 부서별 장보기 행사 등을 통해 물가안정과 전통시장 활성화 및 검소한 명절분위기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