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만항 누적물동량 개항 9년 만에 '100만TEU' 달성

포항영일만항 컨테이너 부두(포항CBS자료사진)
포항 영일만항 누적물동량이 개항 9년 만에 100만TEU를 달성했다.

영일만항 물동량은 개항 첫해인 지난 2009년 5천TEU를 시작으로 꾸준히 증가해왔고, 2012년 30만TEU, 2014년 50만TEU를 돌파한데 이어 올해 누적물동량 100만TEU를 달성했다. 지난해 한 해 물동량은 10만3천TEU를 기록했다.

포항시는 그동안 영일만항 물동량 증대를 위해 항만 배후부지 내에 대형 물류센터와 냉동·냉장화물 물류창고를 유치하고, 동남아 항로 등 신규항로를 개설해 왔다.

특히 최근 북방교류협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어 영일만항이 환동해 물류중심항만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전망이 더욱 힘을 얻고 있다.

현재 영일만항은 6개 선사에서 7개 항로를 운항중으로, 중국과 러시아, 일본, 베트남 등 7개국 30개 포트를 기항하고 있다. 컨테이너 주요화물로는 철강재와 철강부원료, 자동차, 우드팰릿, 농산물 등으로 품목이 점차 다변화 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오는 11일부터 푸틴 러시아 대통령 주관으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기초지방자치단체장으로는 유일하게 참석해 북방교류 특화항만인 포항영일만항의 전략적 중요성과 교류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화답으로 성사된 '한-러 지방협력포럼' 첫 행사가 오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포항에서 개최되는 만큼 러시아 도시들과의 교류협력을 강화해 북방교류협력을 주도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가 주도하는 북한-중국-러시아를 연결하는 북방교류 물류벨트 조성과 국제크루즈선 유치를 통해 영일만항을 환동해 물류의 중심이자 명실상부한 북방물류 중심항만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6일 주요 수출입 기업·선사·포워더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일만항 물동량 100만TEU 달성 축하 기념식을 개최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