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원전해체산업 4대 전략 추진

경북도 김세환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이 10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 김세환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이 10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가 원자력발전소 해체 분야를 유망산업으로 육성한다.

도는 이를 위해 10일 원전 해체산업 기반 강화와 전문인력 육성, 지원제도 마련, 원전산업 일자리 창출 등 4대 전략 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내 중소기업 20여 곳에는 해체산업 핵심기술 자립기반을 마련해 전문기업으로 키우고 관련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해체 기술개발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원전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대학이 보유한 방사능 제염 등 우수한 기술을 민간기업에 이전하고 장비구축 등을 지원한다.

또 드론, 로봇 활용 등 원자력 신산업 아이디어를 공모해 한국수력원자력과 함께 지원책을 마련해 사업화한다는 구상이다.

원자력 관련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비율이 높아짐에 따라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고 내년 4월 개원하는 원전현장인력 양성원을 중심으로 전문인력을 적극적으로 키울 계획이다.

원전해체산업 지원기반 마련을 위해 육성협의회를 구성하고 지자체, 민간기업, 교육기관, 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네트워크도 구축한다.

원전해체산업 육성 조례와 기술 확보를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도 마련하고, 원전해체연구센터 유치에도 힘을 쏟을 방침이다.

특히, 원전해체산업 육성계획이 본궤도에 오르면 고리와 월성원전 해체사업에 도내 기업이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