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추석 연휴 앞두고 환경오염사고 예방 나선다

포항시청사 전경(포항CBS자료사진)
포항시가 추석 연휴를 맞아 오염물질 무단배출에 따른 환경오염사고 예방에 나선다.

10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한 달 여간 3단계로 나눠 상수원 수계와 공단주변 하천, 산업·농공단지 등 공장밀집지역 및 환경기초시설, 폐수다량배출업소 등을 대상으로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활동을 벌인다.

추석 연휴 전(10~21일)에는 철강공단 입주기업과 중점감시 사업장에 대해 환경오염 예방을 위한 자율점검을 유도하고 환경오염이 우려되는 지역과 사업장을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한다.

추석 연휴(22~26일) 기간에는 환경오염사고 등 비상시를 대비해 환경오염예방 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경상북도 및 대구지방환경청 등 유관기관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순찰감시반을 편성해 상수원 수계와 공단주변 하천 순찰을 펼친다.

또 환경오염 신고창구(신고전화 128 또는 270-3114, 8282)를 24시간 운영하면서 기업별 자체 순찰활동을 유도해 사업장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 뒤(27일~10월 2일)에는 장기간 방지시설 가동이 중단된 환경관리 취약업체에 대해 경북녹색환경지원센터와 연계한 기술지원을 실시해 조기에 환경오염 방지시설 등이 정상가동 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추석 연휴 동안 단 1건의 환경오염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