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대도중학교 '프리 허그 데이'…"행복한 등굣길 만들어요"

경북 포항 대도중학교가 지난 11일 오전 등굣길에 진행한 '학교폭력 예방 캠페인 및 프리허그데이'에서 교사와 학생이 포옹하고 있다.(사진=포항 대도중학교 제공)
"아침 등굣길에 선생님이 꼭 껴안아 주셔서 감동이었습니다. 하루 종일 기분이 너무 좋았습니다"

지난 11일 경북 포항 대도중학교(교장 신동근)가 아침 등굣길에 실시한 '학교폭력예방 캠페인 및 프리 허그데이'에서 만난 한 학생의 말이다.

대도중학교는 이날 사랑과 존중이 넘치는 행복한 등굣길을 만들기 위해 전교생과 교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이 행사를 진행했는데 학생과 교사 모두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이날 행사는 학교 생활안전지도부 및 학생자치회 임원 학부모회, 포항북부경찰서가 힘을 모으고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동참으로 이루어졌다.

교직원과 학부모님, 자치회 학생들은 아침 7시40분부터 학교 정문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반갑게 맞아주며 격려하고, 가벼운 포옹이나 손뼉을 마주치면서 마음을 주고받았다.

또 아침을 거르고 이른 시간 등교해야 하는 학생들을 위해 초코파이를 나누어주며 훈훈한 정도 나눴다.

3학년 A학생은 "선생님들이 따뜻하게 안아주셔서 나 자신도 사랑받을 수 있고, 사랑받는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마음 속 깊이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교실에서만 만나던 선생님을 다른 방법으로 만날 수 있어서 새롭고 즐거웠다"고 말했다.

1학년 B학생은 "허그데이를 통해 평소 어색하게만 여겼던 부모님의 관심과 시선이 어떤 것을 의미하는지 조금은 느낄 수 있었고, 한편으로는 친구들과의 진한 우정도 느껴졌다"며 "이런 따뜻한 분위기라면 학교폭력도 곧 근절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신동근 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사제 간의 관계가 좀 더 가까워지고, 교사와 부모가 우리 아이들을 더욱 존중하고 이해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서로 사랑하고 존중하는 문화는 학교 폭력 예방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을 따뜻한 마음으로 안아주고 그 안에서 자신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도록 일회성에 그치는 행사가 아닌 대도중의 전통을 잇는 행사가 되도록 자주 마련하게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