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포항북 오중기 "영남홀대는 없다…포항 발전에 역할하겠다"

더불어민주당 포항 북구위원회 오중기 위원장이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포항 북구위원회 오중기 위원장은 13일 포항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앞으로 지역 현안에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고 포항 발전을 위해 어떤 역할이든 하겠다고 밝혔다.

오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탄생 이후 치른 첫 지방선거에서 포항시민들이 보내주신 큰 성원에 어떻게 보답할지 고민이 깊었다"며 "포항 구도심 도시재생사업, 죽도시장 공영주차장 추가 건립, 흥해 특별재생지역 추진 등 정부의 약속들이 구체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집권 여당의 위상에 걸맞게 지역현안에 목소리를 내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실천 방안으로는 ▲ 정치관계법 문제나 지방분권 문제 등과 같은 국가현안 중 포항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 앞장서고 ▲ 포항시가 당면한 현안에 대해 시와 적극 소통하면서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며 ▲ 더불어민주당이 시민들에게 친근하고, 진솔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제시했다.

포스코와 관련해서는 "포스코가 앞으로 5년간 45조를 투자한다는 것은 매우 기쁜 일이지만 우리 지역사회에 도움 되는 방향인지 잘 살필 필요가 있다"며 "포스코의 각종 사업들을 면밀히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각종 국가예산의 TK홀대론에 대해서는 "일부 언론이 뚜렷한 사실관계 없이 만들어낸 단어로 현 청와대 경제라인 대부분은 영남 출신일 정도로 홀대와는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포항지진에 대해 단 한 순간도 관심을 놓은 적이 없다"면서 "조만간 포항지역 5대 과제와 15개 실천사항 등을 제시해 적극적인 역할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