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한-러 지방협력포럼' 성공 개최 준비 '착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시 '한-러 지방협력포럼' 성공 개최 준비 '착착'

한-러 지방협력 포럼 종합상황실 개소식(포항CBS자료사진)

한-러 지방협력 포럼 종합상황실 개소식(포항CBS자료사진)

오는 11월 7일부터 9일까지 사흘 간 포항에서 열리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을 앞두고 성공 개최를 위한 준비가 시작됐다.

포항시는 이강덕 시장이 2일 청와대와 국회, 주한러시아대사관 등을 찾아 '한-러 지방협력포럼' 준비상황을 소개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먼저 국회를 방문해 송영길 국회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회 위원장(전 북방경제협력위원장)과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지역의 박명재 국회의원과 김정재 국회의원을 차례로 만났다.

송영길 동북아평화특위 위원장은 "연해주를 비롯해 러시아 극동연방관구 소속의 9개 주지사가 모두 참석하는 성대하고 알찬 포럼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강석호 외교통일위원장도 "초청내빈에 대한 지원을 비롯해 행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하여 외교부가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국회차원에서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명재 국회의원과 김정재 국회의원도 "포항에서 열리는 대규모 국제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지역에 희망과 활력을 불어넣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입을 모았다.

이강덕 시장은 이어 주한러시아대사관을 찾아 쿨릭 안드레이(kulik Andey Borisovich) 대사를 만나 러시아 측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 당부했다.

쿨릭 대사는 "포럼이 두 나라 교류협력의 새로운 역사가 되고, 지금보다 더 큰 교류의 장(場)을 위한 출발이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청와대를 방문해 정부차원에서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렸던 한-러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하고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수락하는 형식으로 합의해 창설했다.

포항에서 열리는 첫 포럼에는 서울특별시를 비롯한 우리나라 17개 광역자치단체가 참여하고, 러시아는 연해주를 비롯한 극동연방관구 소속의 9개 주 단위 지자체가 참가한다.

포럼에서 두 나라 지자체들은 경제·통상, 교육·과학, 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확대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상호교류를 위한 토론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강덕 시장은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통해 포항시가 '환동해중심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