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시장 직속 일자리상황실 본격 가동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주시, 시장 직속 일자리상황실 본격 가동

(사진=경주시 제공)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시(주낙영 시장)는 지역 고용부진의 원인 파악과 신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장이 직접 총괄하는 일자리 상황실을 본격 가동한다고 4일 밝혔다.

경주시는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시정 제1목표를 ‘301경제살리氣’ 즉 30만 경제문화도시, 좋은 일자리 1만개 창출에 뒀다.

일자리 상황실과 일자리 종합정보망을 구축 운영하는 일자리 창출 및 지원 업무의 효율적 수행에 모든 시정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일 주낙영 시장이 직접 일자리 추진상황을 관리하면서,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일자리 정책이 추진할 수 있도록 시장 집무실에 고용동향과 일자리 실적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일자리 상황판 키오스크를 설치했다.

일자리 상황판은 전국 대비 경주시의 고용률과 실업률, 취업자수, 경제활동참가율 등 4개 고용동향 항목이 담겼다.

이와함께 기업, 사회적경제, 창업, 도시재생, 관광, 농업분야별 좋은 일자리 현황, 공공 및 민간부문별 일자리 창출 총괄, 기타 일자리 당면사항 등 7개 항목으로 구성돼 일자리의 양과 질을 함께 가늠해 볼 수 있게 했다.

주낙영 시장은 “정부의 정책 기조는 물론 지역특색에 맞는 일자리를 창출해 시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모든 행정력을 일자리 마련에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주시는 청년 창업지원 플랫폼 구축 및 창업몰, 창작 스튜디오 조성, 전국 최고 수준의 투자유치 인센티브 제공,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조례 제정 등을 공약사업으로 확정하고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