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100억원 확보…'원전 대체 효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덕군,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100억원 확보…'원전 대체 효과?'

경북 영덕군이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100억원의 신재생에너지 설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군은 지난 2일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공단) ‘2019년 신재생에너지보급 융·복합지원’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100억 원(국비 50억, 지방비 40억, 자부담 10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군은 이 사업비로 해안 6개 읍면 1천400여 가구에 태양광 2~3kw, 태양열 6㎥시설을 보급할 계획이다. 지난 3월부터 주민설명회를 열어 참여자를 모집하고 6월 공모사업을 거쳐 이번에 최종 선정됐다.

사업대상자는 주택·상가에 태양광 설비(3kw)를 설치할 경우 567만 원(90%)을 보조받고 63만 원(10%)만 부담하면 된다.

월 350kwh의 전기를 사용하는 가구는 연간 62만 원의 요금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전체로서는 연간 9억 원, 20년간 180억 원의 전기사용료가 절감되는 소득 환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앞으로도 계속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공모사업에 도전해 군민들이 적은 자부담으로 전기요금 등 에너지 비용을 줄이는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영덕군은 올 6월에도 경북도·경북테크노파크·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한국수력원자력·한국전력기술 등과 함께 경북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통상자원부(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가 주관하는 '100MW 이상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 및 해상풍력자원 평가기술 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