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북상에 포항시 피해 예방 '총력'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태풍 '콩레이' 북상에 포항시 피해 예방 '총력'

이강덕 포항시장이 태풍 피해우려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태풍 피해우려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제25호 태풍 '콩레이' 북상에 따라 포항시가 피해 예방에 행정력을 쏟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 4일 긴급회의를 열고 태풍 북상에 따른 예찰활동과 적극적인 대응을 할 수 있도록 비상행정을 가동했다.

이와 함께 피해 방지를 위해 주말행사도 전면 연기했다.

오는 5일 개최할 예정이었던 이·통장 녹색직무능력개발 교육과 도시재생뉴들시업 현장 설명회, K-POP 페스티벌, 포항시민 한마음 자전거 대행진, 지진 위기대응 아카데미 등을 모두 잠정 연기했다.

이와 함께 지난 1일부터 4박 5일 간의 일정으로 일본 도쿄 및 요코하마 지역의 도시재생 분야 글로벌 정책연수를 떠난 연수생 31명 전원을 지난 4일 조기 귀국시켰다. 연수생들은 귀국 즉시 각자 부서로 복귀해 태풍피해 예방과 사전 대응태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주말은 직접적인 태풍 영향권에 들어가는 시기인 만큼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며 "시민들의 양해를 부탁드리며 각 가정에서도 태풍피해에 대비해 주의를 기울여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