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로 포항·영덕서 인명피해 잇따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태풍 '콩레이'로 포항·영덕서 인명피해 잇따라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려 물에 잠긴 영덕읍내 모습(사진=독자제공)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려 물에 잠긴 영덕읍내 모습(사진=독자제공)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 남부지역을 할퀴고 지나간 가운데 경북동해안에서만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피해가 잇따랐다.

6일 오전 10시 30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신광면 기일리의 한 하천에서 이모(76)씨가 물에 빠져 실종됐다.

이씨는 거주하던 컨테이너에 물이 들어오자 아내와 함께 대피하던 중 둑길이 무너지며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고립돼 있던 이씨의 아내 김모(70)씨를 구조했지만, 아직 이씨는 발견하지 못했다.

태풍 콩레이로 물이 불어나면서 차량이 물에 반쯤 잠겨 있다(사진=독자제공)

태풍 콩레이로 물이 불어나면서 차량이 물에 반쯤 잠겨 있다(사진=독자제공)

이어 낮 12시 45분쯤에는 경북 영덕군 축산면 축산리에서 김모(83)씨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오후 4시 33분쯤 축산항 인근에서 김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오후 1시 54분쯤에는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삼정리의 한 횟집에 고립돼 있던 A(46)씨와 A씨 아들(12)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해경은 태풍 북상에 따라 해안가를 순찰하던 중 A씨 승용차에 사람이 없는 점을 확인하고 A씨 부인과 연락해 이들이 고립된 사실을 확인해 구조했다.

한편, 이낙연 국무총리는 태풍 콩레이로 실종된 사람들이 모두 무사히 구조되길 기원한다는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올렸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