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교육재단 직원들, 사립전환 추진에 반대 서명운동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스코교육재단 직원들, 사립전환 추진에 반대 서명운동

포스코교육재단 산하 초등학교

포스코교육재단 산하 초등학교
포스코교육재단이 산하 사립학교를 공립으로 전환하려는 하자 재단 직원들이 반발하고 있다.

포스코교육재단 직장발전협의회는 10일부터 회원을 대상으로 공립 전환 반대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이들은 오랫동안 유지한 사립학교를 돈 가치만 따져 공립으로 전환하면 많은 부작용이 생긴다며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협의회는 소속 직원 61명에게 서명을 받은 뒤 재단 소속 교육기관에 근무하는 교사에게도 서명을 받는다는 방침다.

초기엔 포스코 사원 자녀 비율이 높았으나 최근 50% 아래로 줄어든 점도 공립 전환 추진 배경으로 꼽힌다.

포스코는 해마다 250억원 안팎을 교육재단에 출연하는 데 부담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교육재단은 공립 전환을 위해 조만간 재단 직원과 산하 교육기관 직원, 교사 등으로 태스크포스를 꾸릴 예정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