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영덕에 10억원 지원…경북도,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부, 영덕에 10억원 지원…경북도,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태풍 피해가 심한 영덕 강구시장에서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영덕군 제공)

태풍 피해가 심한 영덕 강구시장에서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사진=영덕군 제공)
행정안전부는 태풍 '콩레이'로 가장 큰 피해를 본 영덕군에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1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특교세는 교량 등 파손된 공공시설 복구와 대규모 침수 피해를 본 주택·상가 지역의 잔해물 처리 작업 등에 쓰이게 된다.

특교세 지원규모는 영덕 지역의 피해 현황과 이재민 수, 과거 지원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됐다.

이런 가운데 경북도가 이날 영덕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행정안전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영덕에는 태풍에 따른 집중호우로 주택 1천110여 채가 침수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조사결과 피해규모가 특별재난지역 기준 60억원을 초과하면 선포가 가능할 전망으로 특별재난지역이 되면 영덕군은 피해복구비 가운데 지방비 부담분 일부와 피해주민 재난지원금, 각종 세금·공공요금 감면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