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경북선관위 전국 최초 '주민소통 플랫폼' 구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시-경북선관위 전국 최초 '주민소통 플랫폼' 구축

이강덕(왼쪽) 포항시장과 경북선관위 김종대 사무처장이 주민참여 온라인 정책투표 업무협약서를 들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이강덕(왼쪽) 포항시장과 경북선관위 김종대 사무처장이 주민참여 온라인 정책투표 업무협약서를 들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와 경북선관위가 전국 최초로 '주민소통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한다.

포항시와 경상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10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포항시의 주민참여 온라인 정책투표인 일명 'P-voting'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포항시 온라인 정책투표 'P-voting'은 지난 7월 중앙선관위 시책사업에 공모해 선정된 전국 최초의 기관협업 주민참여 플랫폼이다.

오는 11일부터 31일까지 3주간 포항불빛축제 개최시기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주요 추진사업, 민선7기 중점 사업분야 등 5개 안건에 대해 투표 방식으로 의견을 수렴한다.

포항시민은 누구든지 PC나 스마트폰으로 포항시 홈페이지에 접속해 투표할 수 있고, 거리에 붙은 포스터나 홍보 리플릿의 QR코드를 스캔해 투표하는 것도 가능하다.

시는 관내 29개 읍·면·동행정복지센터에 3주간 정책투표소를 설치해 방문객들도 위촉된 투표안내도우미의 안내를 받아 투표할 수 있도록 했다. 각종 대규모 행사장에도 '찾아가는 현장투표소'를 설치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선관위와 지속적인 협업은 물론 중앙선관위가 개발한 앱을 활용해 내년에도 P-voting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시민 의견을 바탕으로 시정운영을 펼쳐 직접 민주주의의 가치를 높이고 전국의 대표적인 상생협력 모범사례로 육성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시정을 운영하면서 주민들의 목소리 하나하나를 반영하기는 한계가 있다"며 "P-voting을 통해 시민 공감·소통을 활성화해 직접 민주주의 가치를 실현하는 대표적 협업사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