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자이' 아파트 건설관리공사 부당금품수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자이' 아파트 건설관리공사 부당금품수수

심각한 하자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던 포항 자이아파트 건설과정에서 한국건설관리공사 책임감리원이 발주자로부터 부당한 금품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종성 의원이 한국건설관리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체감사결과에 따르면, 포항 자이아파트를 감리한 건설관리공사 소속 감리팀 감리단장이 사업주체인 세경산업개발로부터 현금 5천100만원을 추가근무수당 명목으로 수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돈은 직원들과 나눠 갖고 일부는 감리팀 운영비로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건설현장을 관리·감독해야할 감리자가 사업주체에게 사실상 금품을 요구한 셈으로 건설관리공사는 이러한 부정 행위를 밝혀내고도 해당 책임감리원 1인에게 감봉조치만 하고 보조감리원 2인에게 견책조치를 하는 등 솜방망이 처벌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