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 100m 높이 '해상 케이블카' 설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 100m 높이 '해상 케이블카' 설치

서재원(왼쪽부터) 포항시의회 의장과 금호산업(주) 이동학 대표이사, 이강덕 포항시장, 대한엔지니어링(주) 정달교 대표이사가 포항 해상케이블카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서재원(왼쪽부터) 포항시의회 의장과 금호산업(주) 이동학 대표이사, 이강덕 포항시장, 대한엔지니어링(주) 정달교 대표이사가 포항 해상케이블카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에 2020년까지 100m 높이의 해상 케이블카가 설치된다.

포항시는 1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대한엔지니어링(주), 금호아시아나그룹 산하 금호산업(주)과 영일대해수욕장 해상케이블카 설치를 위한 실시협약(MOA)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두 업체는 내년 초부터 2020년까지 687억원을 들여 포항시 북구 환호공원에서 여객선터미널을 잇는 1.8㎞ 구간에 자동순환식 모노 케이블카를 조성할 계획이다.

당초 사업비는 580억 원이었지만, 지난해 발생한 지진 이후 케이블카 설비에 내진 1등급을 적용하기로 하면서 비용은 107억 원 증가했다.

시는 조만간 가칭 포항해상케이블카(주)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각종 행정절차를 지원해 2020년부터 운영에 들어갈 방침이다.

포항해상케이블카는 영일대해수욕장의 자연경관과 환경을 훼손하지 않고 100m 높이에서 바다를 볼 수 있어, 포항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철의 도시 이미지를 형상화한 로봇체험관(AR·VR체험), 전망타워, 짚라인, 누드보트 등 복합 연계사업을 개발해 영일만 관광특구 개발 및 지정에도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해상케이블카가 조성되면 포항이 해양관광산업을 선도하는 명실상부한 환동해 중심도시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