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 영덕에 성금 기탁 이어져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맨 오른쪽)이 이희진 영덕군수(가운데)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영덕군)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맨 오른쪽)이 이희진 영덕군수(가운데)에게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영덕군)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영덕에 성금 전달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영덕군에 따르면 대구시가 3억 원을 전달한 것을 비롯해 영덕 출신 사업가가 1억 원, 농협 중앙회와 경북 상공회의소 협의회가 5천만 원씩을 기탁했다.

또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 이날 영덕군 태풍피해주민 돕기 성금으로 2천만 원을 전달했으며, 포항시와 한울원자력본부 등도 직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성금을 영덕군에 전달했다.

이 밖에 도화엔지니어링 박승우 대표 3천만원, 대한전문건설협회 경북영덕군운영위원회 1천300만원, 동광종합개발 윤무혁 대표 1천만원, 경북도의회 500만원, (주)한일 오민수 대표 500만원, 영덕군약사회 500만원, 경북도의회 문화환경위원회 200만원, 한국공공자치연구원 100만원을 각각 기탁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이재민 돕기 성금 계좌를 개설하고 영덕군청과 도청에 모금 창구를 운영하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