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손 부족 '과메기철' 외국인 계절근로자 '해결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일손 부족 '과메기철' 외국인 계절근로자 '해결사'

외국인 계절근로자 발대식(사진=포항시 제공)

외국인 계절근로자 발대식(사진=포항시 제공)

본격적인 과메기‧오징어 건조철을 맞아 부족한 어촌 일손 해결을 위해 수산분야 외국인계절근로자 169명이 나섰다.

포항시는 1일 평생학습원 덕업관 대강당에서 수산분야 외국인 계절근로자 발대식 및 사전교육을 개최했다.

이번에 입국한 외국인 계절근로자는 베트남 160명, 중국 6명, 캄보디아 3명으로 지난달 30일부터 이틀 간 포항시가 제공한 교통편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이달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90일간 구룡포지역 53곳의 과메기‧오징어 건조업체에서 일손을 도울 예정이다.

포항시는 지난해 경북 최초로 수산분야에 외국인계절근로자제도를 도입해 전국 지자체 중 최다인 125명이 입국했다.

올해도 가장 많은 169명이 과메기 건조업체 44곳, 오징어 건조업체 9곳에서 일한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단기체용 제도'는 결혼이주여성의 부모, 형제·자매, 형제·자매의 배우자에게 90일 이내의 단기 근로 기회를 제공해 다문화 가정에게는 가족상봉 기회를 주고, 단기 일손부족을 겪는 어업인에게는 인력을 수급하기 위해 마련한 제도이다.

포항시 최웅 부시장은 "부족한 어촌 일손을 돕기 위해 온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수산물 가공업체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다문화 가정의 가족들이 포항에서 좋은 추억을 쌓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