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엑손모빌, "신재생에너지 연구로 확대키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스텍-엑손모빌, "신재생에너지 연구로 확대키로"

2009년 亞 대학 '첫' 공동연구협약…2028년까지 연장

정완균 POSTECH 부총장과 마이클 커비 엑손모빌 연구센터 전략리서치매니저가 협약서를 들고 있다.(사진=포스텍 제공)

정완균 POSTECH 부총장과 마이클 커비 엑손모빌 연구센터 전략리서치매니저가 협약서를 들고 있다.(사진=포스텍 제공)
포스텍과 미국의 석유화학기업 엑손모빌(ExxonMobil)이 올해로 종료될 예정이었던 공동연구개발을 2028년까지 연장해 파트너십 관계를 이어가기로 했다.

포스텍은 5일 엑손모빌과 포스텍에서 공동연구개발을 위한 기본연구협약을 연장하는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 2009년 2월, 10년간 석유와 석유화학 및 에너지 분야의 공동연구를 수행하기 위한 포괄적 기본연구협약(MasterResearch Agreement)을 맺었으며, 당시 포스텍은 아시아 대학으로서는 첫 협약이었다.

이번 협약으로 엑손모빌 측은 신재생에너지 기술을 포함하는 에너지(energy) 분야로 연구 분야를 확장하기로 했다.

마이클 커비(MichaelC. Kerby) 엑손모빌 연구센터의 전략리서치매니저는 "엑손모빌은 철강, 비철금속, 공정 분야에서 포스텍과의 공동연구가 지속되길 기대하고 있으며 소재공학에 대한 공감이 충분했던 만큼, 에너지 분야에서도 새로운 응용기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