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세계한글작가대회...6일 하이코 개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4회 세계한글작가대회...6일 하이코 개막

경주시는 제4회 세계한글작가대회가 6일부터 9일까지 3일간 하이코와 경주예술의전당, 경주시 일원에서 열린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국제펜한국본부(손해일 이사장)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경상북도, 경주시가 후원한다.

제4회 세계한글작가대회는 민족혼과 한글 말살을 획책했던 일제의 강권통치에 감연히 맞선 3·1만세운동 100주년을 기념하고,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열린다.

‘세계한글문학-민족혼의 요람’을 대주제로 한글문학이 나아가야 할 다양한 담론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대회 조직 및 집행위원회는 신달자 조직위원장(시인), 김홍신 집행위원장(소설가), 신경림 조직위원(시인), 이종걸 조직위원(국회의원), 권재일 조직위원(한글학회 회장), 김종규 조직위원(삼성출판박물관 관장), 한국문학 주요 5단체 단체장과 사무총장 등 51인의 집행부로 구성됐다.

독일, 미국, 알제리, 일본, 중국, 카자흐스탄, 캐나다 등 10개국 51명의 유명작가와 문인, 한글학자 및 전문가 등이 연사로 나서며, 국내외 문인과 시민과 학생 등 5천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대회는 시민과 학생 등 일반 참가자들의 참여 기회를 폭넓게 열어놓았다.

참가를 원하는 이들은 대회장인 하이코에서 간단한 등록 절차만 거치면 특별강연, 문학 강연을 참관할 수 있다.

개막식은 6일 오후 6시 하이코 3층에서 열리고, 7일은 김홍신 소설가가 사회를 맡아 구개외 강사들의 특별강연이 진행된다.

이어 3.1운동 100주년과 문학의 민족 정체성, 문학 매체를 통해 본 민족정체성 등 세계 한글문학의 민족정체성을 주제로 주제발표가 이어진다.

또, 8일과 9일에는 다양한 주제발표와 문학강연, 공여 등이 펼쳐진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세계한글작가대회는 한글과 한글문학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의 장이자, 한글문학이 나가야 할 거대한 담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