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정당·사회단체 "적폐 판사 배제해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정당·사회단체 "적폐 판사 배제해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북지부, 민중당 관계자 10여 명은 7일 대구지법 포항지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 판사를 재판에서 배제하고 즉각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사법 농단에 적극 관여한 법관이 여전히 우리 지역 법원에서 부 장판사로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며 "그는 2016년 서울서부지법 기획법관일 때 서울서부지검이 수사한 사건 기록을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에게 실시간으로 보고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 및 사법 농단과 재판거래에 책임 있는 모든 적폐 법관을 즉각 구속하고 지체 없이 탄핵해 재판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법원 직원의 비리 혐의에 대한 수사기밀을 빼낸 혐의로 지난 8월 대구지법 포항지원 나모(41) 부장판사 사무실을 압수 수색한 데 이어 피의자로 소환해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은 집행관 비리 수사가 전국 법원으로 확대될 가능성을 우려한 법원행정처가 전직 심의관인 나 부장판사를 통해 수사상황을 들여다본 것으로 의심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