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위기 딛고 10년 만에 '첫 삽'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위기 딛고 10년 만에 '첫 삽'

2022년 완공..지역 경제 활성화 '촉매제' 기대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개발 사업이 지난 2008년 경제자유구역지구로 지정된 지 10년 만에 첫 삽을 떴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7일 흥해읍 사업부지에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이강덕 포항시장, 김용채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 기획단장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 기공식을 개최했다.

포항시 흥해읍 대련리와 이인리 일원에 조성되는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는 2022년까지 3천720억원을 들여 146만㎡ 부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메카트로닉스 및 부품소재, 바이오·의료, 그린에너지 등 첨단부품 소재산업에 초점을 맞춰 개발한다.

포항시는 외국계 기업이 일정 규모 이상을 투자할 경우 소득세와 법인세, 관세와 취득·재산세를 지원한다.

또 외국인 전용 임대용지를 마련하고, 외국교육기관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포항경제자유구역은 영일만항과 울산-포항고속도로, 대구-포항고속도로, KTX와 항공노선 등 광역교통 기반을 갖추고 있고, 포스텍을 비롯한 국제수준의 R&D기관이 인근에 위치해 국내·외 기업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경상북도 환동해지역전본부가 포항경제자유구역 이전을 확정했고, 세계 최고 수준의 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활용한 '신약개발 클러스터'도 들어설 예정이어서 사업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국제규모의 항만과 배후산업단지 등 포항만의 강점으로 기업과 R&D기관을 유치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융합기술산업지구는 지난 2008년 5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추진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2014년 지정해제 위기까지 몰렸다 2016년에야 개발 및 실시계획 승인을 받았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