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행정사무감사, 출자·출연기관 '부적절 행태' 쏟아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북도 행정사무감사, 출자·출연기관 '부적절 행태' 쏟아져

경북도 업무추진비 사용·성과급 지급 부적절
경북도경제진흥원 비정규직 매년 증가

경북도의회 황병직 의원은 8일 경북도 출자·출연기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업무추진비 부적절한 사용과 경영평가 성과급 나눠 먹기 행태를 지적하고 개선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최근 3년간 경북도경제진흥원 원장과 본부장이 이중으로 유관기관 경조사비를 310만원 사용했고 심야와 토·일요일에도 업무추진비를 3건 집행했다"며 "격려금 대상이 아닌 2건에도 60만원을 지급했다"고 지적했다.

또 "경북신용보증재단은 최근 3년간 업무추진비 부적정 사용금액이 93건에 1천360만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출자·출연기관 가운데 한 곳은 성과급 지급 기준에 나 등급 할당 인원이 8명까지이나 14명에게 지급했고 다른 곳은 S 등급 할당 인원이 28명인데도 54명까지 늘렸다.

황 의원은 "나눠먹기식 성과급 지급을 시정하고 규정에 맞게 성과급을 지급하라"고 주문했다.

그런가 하면 경북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7일 경북도경제진흥원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비정규직 증가와 수의계약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따졌다.

황병직 의원은 "2014년 8명, 2015년 14명, 2016년 25명, 2017년 30명, 2018년 32명으로 매년 계약직 직원이 증가하고 있다"며 "정원 이외 계약직 직원을 지나치게 늘리는 것은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자 하는 정부와 경북도 정책과 맞지 않는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남진복 의원은 "본연의 업무를 벗어난 수탁사업들을 매년 추진해 비정규적 인원이 대폭 늘어나는 방만한 경영이 이뤄지고 있다"며 "경영혁신을 포함한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도기욱 의원도 "정원과 비교하면 비정규직이 많고 수의계약이 150여 건으로 90% 정도 된다"고 지적했고 이칠구 의원은 "최근 3년간 수의계약 대부분을 대구 업체와 했다"며 "도내 관련 업체를 찾아 계약을 진행하라"고 요구했다.

이종열 의원은 "전임 원장이 경북관광공사장을 3년간 지내고 다시 올해 2월 취임 후 4개월 만에 불미스러운 일로 사퇴했는데 이는 전임 지사가 임기 5개월을 남겨둔 시점에서 낙하산 인사를 무리하게 단행한 결과다"고 비판했다.

황병직 의원은 "법률에 따라 장애인 2명을 고용해야 하는데도 1명도 고용하지 않아 올해 경영평가에서 페널티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