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시장 포항 찾은 文 대통령에게 '영일만대교 건설' 건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이강덕 시장 포항 찾은 文 대통령에게 '영일만대교 건설' 건의

문재인 대통령이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포항 죽도시장을 찾아 과메기를 산 뒤 상인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이강덕 포항시장과 함께 포항 죽도시장을 찾아 과메기를 산 뒤 상인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포항시 제공)

이강덕 포항시장이 포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역발전을 위한 현안사업을 건의하고 지원을 요청했다.

이강덕 시장은 8일 포항에서 열리고 있는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에게 "국내 철강산업이 글로벌 경쟁력 약화 등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중소철강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대통령의 지역공약인 미래 산업 대응을 위한 철강혁신 생태계 육성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조속히 조속히 통과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 사업이 추진될 경우 7800여개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1만 356억 원 규모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또 322개의 철강관련 기업이 혜택을 받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분석된다.

이 시장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의 환동해 경제벨트 구축을 위한 포항~영덕 간 고속도로 단절구간(영일만 횡단) 건설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총사업비 변경 승인 및 예산의 조기 투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논의돼야 할 사업인데 번번이 경제성 논리에 막혀 제대로 추진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이 사업을 예비타당성 조사 절차 없이 국가정책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영일만 횡단구간(영일만대교) 건설 사업이 추진되면 영일만항과 고속도로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영일만항을 북방물류거점항만으로 육성하기 쉬워지고, 안정적인 물동량 확보도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강덕 시장은 "영일만항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북방정책의 핵심에 위치해 있다. 러시아와 중국, 일본 등 환동해국가를 연결하고, 북방물류 거점항만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동해안 최대 전통시장인 포항 죽도시장을 찾아 상인들과 만나 대화를 나누고 포항사랑 상품권을 이용해 과메기를 구입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