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경북 최초 '지역업체 수주확대 훈령' 제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시, 경북 최초 '지역업체 수주확대 훈령' 제정

포항시청 전경(포항CBS자료사진)

포항시청 전경(포항CBS자료사진)
포항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내 최초로 '포항시 지역업체 수주확대 및 보호지원 훈령'을 제정해 4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이날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시 지역업체 수주확대 및 보호지원 훈령'의 주요 내용은 △지역업체 수주확대 및 보호지원에 관한 사항 △지역업체 생산품 등의 우선구매 적극 검토 △공사 하도급 적극 권장 및 분할발주 필수검토 △지역 건설근로자 우선 고용 및 고용계획서, 고용확인서 제출 의무화 △지역 건설 활성화 기여자(단체) 포상 및 인센티브 제공 △민간보조사업 시행 시 지역업체 우선 사용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훈령 제정에 따라 포항시 공무원은 지역 업체 수주확대와 건설산업 경쟁력 강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항상 염두에 두고 업무를 추진해야 한다.

시가 발주하는 각종 공사에 소요되는 자재는 지역업체가 생산하는 자재를 설계단계에서부터 필수적으로 검토해야 하고, 시에서 구매하는 각종 행정비품 및 소모품 등은 단가가 높을 경우와 품질저하로 안전에 위험을 초래하는 등의 하자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는 경우 이외에는 지역업체를 통한 우선 구매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

종합건설공사 발주 시에는 지역업체에 대한 하도급 권장 비율을 계약금액에 따라 최소 50% 이상에서 최대 90% 이상까지 확대하도록 규정했고, 지역업체 보호를 위해 예산편성과 기본설계 등 사업의 계획 및 설계단계에서부터 공구분할을 적극 반영하는 등 분할 발주를 필수 검토사항으로 규정했다.

지역제한 입찰공사에 참여한 업체는 공사에 투입되는 인부의 50% 이상을 포항시민 건설근로자로 우선 고용토록 권장하고, 착공신고 시 지역 건설근로자 고용계획서, 기성계 및 준공계 제출 시에는 고용확인서를 반드시 제출하도록 의무 규정을 뒀다.

아울러, 공동도급 비율이나 하도급 비율이 높거나 지역 자재 및 장비사용량이 많은 개인·단체 또는 업체에 대해서는 시 차원의 포상이나 인센티브제를 수립·제공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시에서 보조금으로 집행하는 민간보조사업 시행 시에도 민간보조사업자가 지역업체에서 생산한 물품이나 자재를 사용하도록 해 지역업체 수주기회를 증대하도록 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