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사유시설→공용화장실 전환으로 '1석 3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시, 사유시설→공용화장실 전환으로 '1석 3조'

포항시가 포항꿈꾸는교회 부속 화장실을 공용화장실로 개조했다(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포항꿈꾸는교회 부속 화장실을 공용화장실로 개조했다(사진=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그린웨이사업의 일환으로 철길숲 인근 사유시설 화장실을 공용화장실로 전환해 4500만 원의 예산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시는 우창동사무소~유성여고 구간 철길숲 이용자와 인근 등산로 이용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공용화장실 위치와 규모 등을 최종 결정하는 과정에서 철길숲 끝에 연접한 ‘포항꿈꾸는교회’부속 화장실을 공용화장실로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어 교회 측과 협의를 진행해 사용동의를 받아 일부 시설을 수리해 시민들이 이용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했다.

이번 사업으로 포항시는 자연 친화적인 철길숲 미관을 저해할 수 있는 시설물 도입을 최소화하면서 이용자들의 편의을 높이고, 예산까지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사례를 통해 앞으로도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각종 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