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강판, 4CCL컬러공장 준공…강건재 신시장 개척 주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스코강판, 4CCL컬러공장 준공…강건재 신시장 개척 주도

(사진=포스코강판 제공)

(사진=포스코강판 제공)
포스코강판이 5일 포항공장에서 4CCL(Continuous Coating Line:연속도장설비라인, 이하 4컬러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4컬러공장은 강건재 시장수요에 대응하고, 고급 컬러강판의 수요대응을 위한 것으로 연산 6만톤 규모로 완공됐다.

국내 2개 용융도금공장과 4개의 컬러강판공장, 미얀마 컬러공장에서 연간 100만톤의 도금/컬러 철강재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4컬러공장에서는 4-Coating(코팅) 4-Baking(건조) 공정을 통해 6개 색상이 조합된 프린트강판을 생산하게 되며, 이를 통해 자연에 가까운 색상과 나무를 만졌을 때 느낄 수 있는 질감을 그대로 표현할 수 있게 되어 향후 고급 건축재와 가전재 등에 널리 적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현재보다 넓은 폭(1,600mm)과 두꺼운 두께(3.0T)의 컬러제품 생산이 가능해 성형가공 후 도장하던 공정을 간소화함으로써 대형 오피스건물 패널, 가드레일, 토목용 파형강관 등에서 수요가 확대될 전망이다.

하대룡 포스코강판 사장은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제품을 출시해 컬러시장의 트랜드를 선도해 나가는 것은 물론, 지역사회의 일자리 창출과 포항시 발전에 기여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장건설에는 신규직원 65명 채용과 연인원 33,000여명의 건설인력이 참여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