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강교회·대구둥지교회, 15년간 '아름다운 동행'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곡강교회·대구둥지교회, 15년간 '아름다운 동행'

2004년부터 매년 5월 '연합 야외예배'로 나누며 교제해

곡강교회와 대구둥지교회는 12일 오전 11시부터 한동글로벌학교 운동장에서 연합야외예배를 드렸다. (사진=포항CBS)

곡강교회와 대구둥지교회는 12일 오전 11시부터 한동글로벌학교 운동장에서 연합야외예배를 드렸다. (사진=포항CBS)
포항의 작은 시골교회와 대구의 장애인 사역교회가 지난 2004년부터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연합 야외예배를 드리며 사랑의 교제와 섬김을 실천하고 있다.

포항 곡강교회(담임목사 김종하)와 대구둥지교회(담임목사 신경희)는 5월 12일 오전 11시부터 한동글로벌학교 운동장에서 연합야외예배를 드렸다.

두 교회의 성도와 자원봉사자 등 300여 명이 함께한 이번 행사는 예배와 점심식사, 문화공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대구둥지교회 신경희 목사(좌)와 곡강교회 김종하 목사(우) (사진=포항CBS)

대구둥지교회 신경희 목사(좌)와 곡강교회 김종하 목사(우) (사진=포항CBS)
김종하 목사의 인도로 드려진 예배는 김윤규 장로(곡강교회)의 기도, 곡강교회 아동부의 특별찬양에 이어 신경희 목사가 이사야 52:7과 베드로전서 2:20을 통해 '아름다운 사람'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한 뒤 김종하 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신경희 목사는 "사람 앞에서 보다는 하나님 앞에서 더 아름다운 사람이 되길 원한다"며 "무엇보다 복된 소식을 전하고 하나님 나라를 위해 쓰임 받는 우리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점심식사에 이어 진행된 문화공연에서는 교회 아동부와 청년부를 비롯해 MIC와 한풍, 하향, 피치파이프, 응원단 등 한동대학교 문화동아리가 무대를 꾸며 박수를 받았다.

대구둥지교회와 곡강교회는 지난 2004년부터 5월마다 연합 야외예배를 드리며 사랑의 교제와 섬김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포항CBS)

대구둥지교회와 곡강교회는 지난 2004년부터 5월마다 연합 야외예배를 드리며 사랑의 교제와 섬김을 실천하고 있다. (사진=포항CBS)
대구둥지교회는 지난 1994년 7월 신경희 목사와 지체장애인 7명을 포함한 10여 명의 예배인원으로 첫 예배를 드리면서 창립됐으며, 2013년 대구시 달성구 한 상가에 예배당을 마련하고 현재 장애인 생활공동체를 운영하는 등 장애인 사역에 힘쓰고 있다.

곡강교회는 지난 1957년 죽천교회 박두만 장로와 함께 인근 주민들이 모여 첫 예배를 드리면서 설립됐으며, 1998년 12월 현 담임목사인 김종하 목사가 부임한 뒤 2000년부터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집짓기' 등을 통해 농촌지역 섬김과 구령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한편, 곡강교회와 대구둥지교회는 이날 드련진 헌금을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의 재난 구호금으로 모두 전달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