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글로벌학교, 코로나19 발 빠르게 대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한동글로벌학교, 코로나19 발 빠르게 대처

온라인 강의, 교과서는 드라이브 스루로 배부

한동글로벌학교는 코로나19로 개학이 늦어지면서 교과서를 드라이브 스루형식으로 전달했다. (자료제공=한동글로벌학교)

한동글로벌학교는 코로나19로 개학이 늦어지면서 교과서를 드라이브 스루형식으로 전달했다. (자료제공=한동글로벌학교)
코로나 19사태로 3주간 개학이 연기되는 등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이 위태로운 가운데 색다른 학생지도와 수업으로 발 빠르게 대처하는 학교가 있어 화제다.

경북 포항에 있는 초중고통합 기독교 대안학교인 한동글로벌학교(교장 박혜경)는 당초 개학일인 3월 2일부터 구글미트와 스크린캐스티파이, 크롬캐스트, 플립그리드 등 온라인 도구를 활용하여 학생들을 영상으로 만났다.

또한 개학식을 대신해 온라인 영상으로 교장인사, 담임소개, 학교 소개 등 제반 정보도 제공했다.

박혜경 교장은 "선제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느껴 교사 대상 IT연수를 통해 수업영상도 찍고, 구글 클래스룸도 오픈했다"며 "새 교과서도 학생별로 정리해 전교생에게 보내 학업에 불편이 없도록 했다"고 말했다.

교과서를 택배상자에 분류하고 있다. (자료제공=한동글로벌학교)

교과서를 택배상자에 분류하고 있다. (자료제공=한동글로벌학교)
이와 함께 택배 발송을 제외한 포항지역 재학생은 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학교에서 직접 책을 가져갈 수 있도록 했다. 교재를 찾으러 온 학부모 중에는 책을 주면서 격려하는 교사들을 보며 감동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직접 제작한 손 세정제를 선물하기도 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문하늘양은 "학교 적응을 염려했지만 영상을 통해 친구들을 만나 위로가 됐다"며 "과제물을 통해 다시 일상을 회복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한동글로벌학교는 앞으로 온라인 영상 수업뿐 아니라 전화 가정방문과 진로진학 상담 등 평소 학교생활과 차이가 없도록 학사운영을 진행할 방침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