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중소기업과 남미 신재생사업 '첫 진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한수원 중소기업과 남미 신재생사업 '첫 진출'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주주협약' 체결
'한수원 그린뉴딜정책' 해외 진출 본격화

한수원이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주주협약 체결식을 갖고 있다(사진=한수원 제공)

한수원이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주주협약 체결식을 갖고 있다(사진=한수원 제공)

한수원이 국내 중소기업과 함께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에 진출한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KIND(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에스에너지, 한양전공(주)와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 공동투자를 위한 주주협약을 체결했다.

칠레 태양광 발전사업은 칠레 수도 산티아고 인근 과달루페와 마리아핀토 등 2곳에 각각 6.6MW와 6.4MW, 총 용량 13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해 앞으로 25년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한수원은 올해 안에 사업을 착공해 2021년 준공 및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수원이 남미지역에 진출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칠레는 소규모 발전사업자가 정부 지원을 받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어 매력적인 투자국으로 꼽힌다.

특히 이 사업은 청정개발체제(CDM) 적용 시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해 추가수익도 기대할 수 있다. 청정개발체제는 교토의정서에 따라 온실가스를 의무적으로 줄여야 하는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에 투자해 얻은 온실가스 감축분을 팔거나 감축목표 실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제도다.

한수원은 남미 신재생시장 진출을 위해 이번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건설 및 공정관리뿐만 아니라 사업관리 및 발전소 운영에도 참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올해 5월 체결한 칠레태양광사업 동반진출협약을 기반으로 후속사업을 확보하는 등 국내 중소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해외신재생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