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당정협의회' 개최…내년 국·도비 확보 '총력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주시 '당정협의회' 개최…내년 국·도비 확보 '총력전'

지역 현안 및 국·도비 확보 방안 논의

2022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당정협의회. 경주시 제공

2022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당정협의회.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내년도 국·도비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경주시는 13일 국민의힘과 '당정협의회'를 갖고 2022년도 국·도비예산 확보 및 현안사업 추진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김석기 국회의원을 비롯해 최병준·배진석·박승직 도의원, 서호대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등이 참석해 민선 7기 10대 핵심성과와 국가투자예산 건의사업 대응전략 등을 공유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재정여건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만큼 국비 확보를 위한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견고한 공조체계를 갖춰 중앙부처를 대상으로 핵심사업 추진에 힘을 쏟기로 뜻을 모았다.

경주지역 주요 현안사업은 SOC의 경우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농소~외동간 국도4차로 건설 △강동~안강 도로건설 △양남~감포2 국도 4차로 확장 △혁신원자력연구개발 기반조성사업 등이 있다.

2022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당정협의회. 경주시 제공

2022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당정협의회. 경주시 제공
문화관광분야에서는 △문무대왕릉 정비 △경주 재매정 정비 △옥산서원 교육관 및 역사문화단지 조성 등이 있고, 산업에너지분야에서는 △입자 빔 기반 산학연 이용자 R&D 통합지원 체계 고도화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스테이션 실증사업 △미래자동차용 스마트캐빈 핵심 시스템 기반육성사업 △중수로 해체 기술원 설립 등이 있다.

특히 지역 정책 현안사업인 △경제자유구역 지정(첨단혁신산업지구) △양성자가속기 확장 정부R&D예비타당성조사 시행 통과 지원 △경주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 △경주 자동차 소재 부품 장비 특화산업단지 △스마트 관광도시 조성사업 등에서도 좋은 결과를 내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부예산안은 다음 달부터 기획재정부가 사업별로 심사를 거쳐 오는 8월 국무회의 의결을 거쳐 9월 국회에 제출한다.

주낙영 시장은 "앞으로도 경주시 발전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향해 함께 뛰어주시고, 지역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에 적극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