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피해액 6조6천억, 신한울 1·2호기 운영 허가하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진군 "피해액 6조6천억, 신한울 1·2호기 운영 허가하라"

12일 원자력안전위원회 방문
운영 지연 피해 강조..정부 및 원안위 특단 대책 촉구

전찬걸 울진군수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신한울 1,2호기의 조속한 운영 허가를 촉구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전찬걸 울진군수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신한울 1,2호기의 조속한 운영 허가를 촉구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경상북도와 울진군이 원안위에 신한울원전 1·2호기의 조속한 운영 허가를 다시 한 번 촉구했다.

울진군은 전찬걸 군수가 지난 12일 국민의힘 박형수 국회의원(영주·영양·봉화·울진), 송경창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과 함께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신한울 1·2호기의 조속한 운영 허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전 군수 등은 원안위 엄재식 위원장을 만나 운영 허가 지연으로 울진은 인구 급감, 경기침체, 지역산업 붕괴 등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강조하고 조속한 운영 허가를 요청했다.

전찬걸 울진군수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신한울 1,2호기의 조속한 운영 허가를 촉구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전찬걸 울진군수가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방문해 신한울 1,2호기의 조속한 운영 허가를 촉구하고 있다. 울진군 제공

울진군에 따르면 당초 신한울 1호기는 지난 2018년 4월, 2호기는 2019년 2월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후쿠시마 후속대책 마련을 위해 각각 3년과 2년째 운영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울진군과 경북도는 운영허가 지연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공사비 인상 3조 1355억원, 지원금 및 세수감소 1140억원, 전기판매금 3조 4431억원 등 모두 6조 6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찬걸 군수는 "신한울 1·2호기의 운영허가 지연과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으로 울진은 큰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원안위는 하루 빨리 운영을 허가하고 정부는 지역 경제 회생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스페셜 그룹

포항 많이본 뉴스

중앙 많이 본 뉴스